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OR 게임노트] 9월 물올랐다! 토론토, 볼티모어에 22-7 완승 '대폭격'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1년 09월 13일 월요일
▲ 13일(한국시간) 2홈런 7타점을 기록한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오리올파크를 '폭격'했다.

토론토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장단 19안타를 몰아친 끝에 22-7로 대승했다. 토론토는 구단 시즌 최다 득점으로 3연승을 달리며 볼티모어와 시리즈를 3승1패로 마쳤다. 4연전 동안 무려 47득점했다. 

토론토는 시즌 최장 8연승이 11일 끊겼으나 12일 볼티모어와 더블헤더 두 경기를 모두 승리했고 이날 22점을 몰아치면서 다시 연승 가도에 올랐다. 최근 12경기 팀 성적이 무려 11승1패다.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가 패하면서, 토론토는 전날까지 시즌 성적(79승63패)이 같던 뉴욕 양키스 경기 결과에 따라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이자 리그 와일드카드 단독 1위로 뛰어오를 기회를 잡았다.

이날 토론토는 선발 스티븐 마츠가 6이닝 5실점했으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2홈런으로 7타점을 기록했고 테오스카 에르난데스도 2안타(1홈런) 5타점으로 활약했다. 두 선수 모두 만루홈런을 기록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시즌 44홈런으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메이저리그 홈런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토론토는 1회 에르난데스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볼과 구리엘 주니어의 만루포로 5득점했다. 이어 2회 게레로 주니어가 좌월 솔로포를 보탰다. 볼티모어는 2회 6-3으로 따라붙었다.

토론토는 3회 대니 잰슨의 2타점 2루타, 브레빅 발레라의 1타점 적시타, 제이크 램의 좌월 솔로포,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우중월 만루포, 발레라의 2타점 적시타가 잇달아 나오면서 무려 한 이닝 10득점을 기록했다.

구리엘 주니어가 5회 좌중월 투런포에 이어 6회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랜달 그리척도 6회 1타점 적시타를 쳤고 잰슨이 2타점 적시타를 추가해 팀의 22득점째를 올렸다. 볼티모어는 7회 2점을 내 22-7로 추격하는 데 그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