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사상 최악의 방송사고"…배성재, 생방송 40분 지각 "올림픽 보다가 잊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 배성재. 출처ㅣ배성재의 텐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배성재가 최악의 방송사고로 사과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DJ 배성재가 지각을 해 게스트인 박문성 해설위원이 대신 오프닝을 진행했다.

이날 박문성은 "깜짝 놀라셨죠. 원래 배성재DJ가 와야 하는데 지각을 했다. 오늘 축구 중계가 있었는데 아직 라디오 센터로 복귀를 못하고 있어서 부지런한 제가 대신 오프닝을 열고 있다"고 밝혔다.

박문성은 "배디(배성재 DJ)에게 연락이 왔다. 오늘 생방송이 있다는 걸 잊어버렸다고 한다. 이게 말이 되느냐. 생방송인걸 잊고 우리랑 8강에서 만날 A조 경기를 봤다고 한다. 중요한 경기지만 황당하다. 수요일 방송이 녹음 방송이 많아 착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생방송 약 40분 이후 등장한 배성재는 등장과 함께 보이는 라디오 카메라에 90도 인사를 한 뒤 큰 절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배성재는 "자연스럽게 잊고 있었다. 오늘 7시 30분에 축구가 끝나고 최용수 감독, 장지현 형과 펜싱 결승전을 봤다. 그리고 나서 우리나라 8강 상대가 일본이 될 수도 있어서 경기를 빨리 보자고 해서 해산했다. 스포츠 국장이 퇴근하라고 하길래 자연스럽게 퇴근하고 일본 대 프랑스 경기를 봤다"고 털어놨다.

그는 "경기가 끝날 때 쯤 뭔가 싸했다. 내일 유도만 준비하면 되는데 싶어 휴대폰을 봤다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박문성이 "지금 스포츠 국장을 탓하는 것이냐"고 받아쳤고, 배성재는 "제 잘못이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한 뒤 "올림픽 기간엔 제가 부재시 게스트가 대신 진행하는 룰을 통과시켜놨다. 공식적으로 방송 사고는 아니다. 하지만 제 마음 속엔 역사상 최악의 방송사고로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축구 끝나고 라디오가 있다는 걸 아침엔 알고 있었다. 근데 어젯밤에 갑자기 오늘 새벽 배드민턴 중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아침에 나와서 배드민턴 중계를 하니 하루 리듬이 흐트러졌다. 5년 동안 프로답게 했는데 하루 이런 날이 와서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내일 생방은 안 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