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재환, 가슴 아픈 가정사 공개 "찜질방서 숙식…카운터 입장권 판매까지"('TV사랑)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유재환. 출처ㅣKBS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작곡가 유재환이 어려웠던 가정사와 함께 애틋한 모자관계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되는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실력파 작곡가이자 가수 유재환의 어려웠던 가정사와 애틋한 모자 관계가 그려진다.

이날 MC 김원희, 현주엽의 안내로 추억 여행을 떠난 유재환은 과거 어머니가 일했던 24시간 찜질방과 비슷한 곳을 찾았다.

당시 어린 유재환은 어머니와 한시도 떨어지기 싫어서 집이 아닌 찜질방에서 숙식을 거의 해결했고, 초등학교 5, 6학년 때는 카운터에서 입장권을 파는 일을 도왔다고 했다.

유재환은 밤늦게까지 일하는 어머니를 배려해 일부러 “아침은 안 먹겠다”고 선언하고, 저녁은 직접 만들어 먹었을 정도로 떡잎부터 다른 효자의 면모를 엿보여 김원희와 현주엽의 가슴을 뭉클하게했다.

그는 찜질방에서 살았던 유년기 시절을 회상하면서 “모든 초등학생을 통틀어서 제가 방이 제일 많았을 것”, “방 만수르였다”며 초 긍정적인 태도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우수한 성적으로 학생회장도 하는 등 모범생 타이틀을 달고 살았던 유재환은 단 한번 어머니에게 크게 반항하고 마음을 아프게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또한 3년 전 유재환은 오히려 어머니로부터 “엄마랑 그렇게 싸우고 이겨줘서 너무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고 해 과연 속 깊은 아들 유재환이 어머니와 다투게 된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항상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주는 유재환의 가슴 아픈 가정사는 20일 저녁 8시 30분 KBS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