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여정,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여우조연상 수상…'미나리' 오스카 청신호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 배우 윤여정.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봉준호 감독이 표지를 장식했던 美 베니티 페어의 '올해 최고의 영화 TOP10'에 '미나리'가 선정되었다. 또한 할리우드 저널리스트들이 새롭게 개최한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 배우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美 매거진 베니티 페어가 '올해 최고의 영화 TOP10'에 '미나리'를 선정해 화제다. 선정된 TOP10에는 메릴 스트립의 '렛 뎀 올 토크', 프란시스 맥도맨드의 '노마드랜드', 휴 잭맨의 '배드 에듀케이션', 주드 로와 캐리 쿤의 '더 네스트', 그리고 베를린 영화제 황금곰상 후보작인 '전혀아니다,별로아니다,가끔그렇다,항상그렇다' 등 쟁쟁학 작품들이 함께 선정되어 '미나리'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 높였다.

또한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선셋 필름 서클은 할리우드 저널리스트들이 매년 개최하는 주요 시상식과 영화제에 특별히 집중 취재하기 위해 설립한 협회이다. 특히 이번 수상은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힐빌리의 노래'의 에이미 아담스 등 2021년 아카데미 유력 여우조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경쟁자들을 제치고 수상해 더욱 뜻깊다. 뿐만 아니라 美 할리우드 리포터는 최근 보도한 '2021 오스카 유력 후보' 기사에서 작품상, 감독상, 연기상, 각본상 부문에 '미나리'를 조명했으며, 연기상에는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모두 예상 후보로 등극하여 더욱 주목을 받았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감독이다. 또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아 기대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전 세계 영화제에서 상영한 이후에도 흔들림 없이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를 유지 중인 '미나리는 "따뜻하고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담은 '가족'의 보편적인 의미"(Variety), "올해 최고의 영화"(CBR), "이 시대 최고의 감독으로 성장한 정이삭 감독"(The Playlist), "응원하고 싶어지는 사랑스러운 가족"(Guardian), "낯선 미국의 평범한 한국인 가족, 그들이 만든 눈부신 순간들"(Entertainment Weekly), "따뜻하고 특별하다. 애정과 정성이 가득한 작품"(RogerEbert.com), "친근한데 특별하고, 보편적인데 깊이 있다"(Battle Royale with Cheese), "모든 장면이 아름답다"(Film School Rejects) 등 만장일치 호평을 받는데 성공했다. 이처럼 일찌감치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켠 '미나리'는 배우 한예리,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오르게 될지, 그리고 '기생충' 신드롬을 이어받아 아카데미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될지에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내년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2021년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켠 '미나리'는 2021년 상반기에 개봉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