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잘 맞는다'는 만족"…유아인X유재명 '소리도 없이' 가능했던 이유[종합S]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10월 12일 월요일

▲ 영화 '소리도 없이'의 유재명(왼쪽) 유아인. 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 유재명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12일 오전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 루이스픽쳐스, BROEDMACHINE, 브로콜리픽쳐스)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영화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유아인과 유재명이 마치 성실한 노동자처럼 끔찍한 현장을 정리하는 범죄조직의 청소부로 분해 첫 호흡을 맞추며 문제적 범죄극의 탄생에 함께했다.

유아인. 영화 '소리도 없이'. 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아인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청년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이를 위해 15kg을 찌운 그는 대사 한 마디 없이 아이러니에 놓인 인물을 그리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처음으로 대사 없이 연기를 펼친 데 대해 "되려 그런 부분을 지양하고 경계하면서 대사가 없다는 부담이 연기에 반영되지 않도록 그 노력을 촬영 내내 했다"고 말했다.

그는 "홍이정 감독님과 유재명 선배님을 믿는 수밖에는 없었던 것 같다.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다. 이 분들을 계속 파헤치고 들여다보며 더 깊은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밟았다"고 털어놨다.

유아인은 "도전이 필요한 인물을 하게 되면서 내가 어디까지 가게 될까, 이런 궁금함 호기심이 이 작품을 하게 했다"며 "내가 나를 어디까지 열 것이냐, 얼마나 나를 유연하게 현장에 놓아둘 것이냐, 이런 것들에 대한 고민이 컸다"고 설명했다.

영화 '소리도 없이'의 유재명(왼쪽) 유아인. 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윤리의식, 개인의 삶, 가치관, 여려가지 신념 등에 옳고 그름이 존재하는가, 선악을 쉽게 나누고 있지는 않은가, 이면을 이해하지 못한 채 표면적으로 쉽게 판단하고 평가하고 있지는 않은가… 누구라도 할 수밖에 없는 고민을 상당히 영화적으로, 하지만 간결하고 편안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이 이 영화의 매력이자 마력"이라고 강조했다.

유아인은 또 "평가를 내리기 힘든 인물이 주는 매력이 크다"며 "선악이 모호하게 공존하는 배우라서가 아니라, 작품이 다루는 것이 그런 것이다. 선악에 대해서 고민하고 연구하고 생각해야 하는 것이 배우라 그것이 공존할 수밖에 없는 과정을 살게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재명. 영화 '소리도 없이'. 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재명은 태인과 함께 범죄조직의 청소부 역할을 하는 선배 창복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 너무 좋아 함께 '소리도 없이'에 출연하게 된 친구에게 '너무 좋은 시나리오'라고 전화했다며, "나에게 이런 시나리오가 온다는 게 행복했다", "이 작품의 세계관을 표현하는 배우라는 직업이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이번이 유아인과 첫 호흡인 데다 '유아인'이란 예명이 본명인 줄 알았을 만큼 사전 지식이 많지 않았다는 유재명은 "배우의 이미지보단 아이콘이라는 느낌이 있었던 것 같다"며 "하지만 실제로 작업해보니 어떤 배우보다 열심히 분석하고, 자유롭게 연기하는 모습이 놀라웠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저는 20년 전부터 연극을 해서 그런지 작업을 성스럽게 대하는 부분이 있다. 아인 씨는 즐기고, 마음껏 소통하고 표현하는 점이 부러웠다"며 "영화를 보셔셔 알겠지만 호흡은 잘 맞았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던 것보다 현장에서 '아, 우리 잘 맞는다' 하는 만족감이 있었다"고 웃음지었다.

이에 유아인은 유재명을 향해 "존재해주시는 것 만으로도 큰 힘이 됐고 감사했다"며 "큰 영광이자 기쁨"이라고 화답했다. 또 "대사 한 번 맞춰봐야죠"라며 다음 작업을 함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왼쪽부터 영화 '소리도 없이'의 유재명, 홍이정 감독, 유아인. 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소리도 없이'는 이번이 첫 장편인 홍의정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홍 감독은 유아인 유재명을 향해 "두 분께 죄송하다. 초보 연출자가 할 수 있는 모든 실수를 다 했다"며 "그럼에도 너그럽게 다 받아주셔서 어려운 부탁도, 이상한 부탁도 다 드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홍의정 감독은 "지금 생각하면 초보이기 때문에 경력 높으신 분들에게 칭찬을 드린다거나 누구를 잘했다고 말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기 때문에 현장에서 긍정적인 표현 못해드린 게 아쉽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홍 감독은 "아버지와 아들 선배와 후배, 더 크게는 제너레이션의 간극을 보여주고 싶어서 그렇게 설정했다. 캐릭터 사이의 아이러니를 살리기 위해서, 자신이 몇 년을 더 살면서 깨달은 정보들이 인생의 진리인 것처럼 후배를 아끼는 마음으로 성실하게 전달해준다. 스스로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말을 소중하게 전달해주는데 태인의 상황이나 영화와는 관계가 없는 말이라 영화의 아이러니가 전달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소리도 없이'는 오는 15일 개봉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