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역주행 누의 공과' 김민식, 갈 길 바쁜 KIA에 황당 주루사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스포티비뉴스=수원,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KT가 6⅓이닝 9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한 선발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황재균의 2점 홈런을 포함 5타수 4안타 3타점 1득점 맹활약을 앞세워 KIA에 7-3으로 승리했다. 

KIA는 브룩스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불펜 데이로 맞섰지만, 대체 선발인 장현식이 3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 당했고 타자들도 큰 힘을 내지 못하며 패배하고 말았다. 

6회초에는 어이없는 상황도 발생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KIA 김민식은 1루타를 날리며 득점 발판을 마련했다. 다음 타석은 김태진. 김태진은 멀리 날아가는 좌익수 플라이를 날렸는데 1루 주자 김민식은 타구를 보고 2루를 지났다가 공이 잡히는 것을 보고 황급히 1루로 귀루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 과정에서 김민식이 2루를 밟지 않고 돌아왔다는 것. 

2루를 밟지 않고 귀루한 김민식을 발견한 데스파이네는 이 사실을 야수들에게 알렸고 KT에서 어필을 해 공과아웃 처리가 됐다. 김민식의 황당한 주루사에 모두가 당황했다. 김민식은 민망함에 2루를 밟고 오지 않았냐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지만 씁쓸한 미소만을 남긴 채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시즌 막바지인 현재 6위에 랭크돼 있는 KIA는 가을 야구행 마지막 열차를 탑승하기 위해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다. 김민식의 '역주행 누의 공과'는 한 경기 한 경기 승리가 중요한 KIA에 찬물을 끼얹는 황당 주루사였다. 

6회초 무사 1루 좌익수 뜬공을 날리는 김태진 

2루를 지나, 공이 잡히는 것을 보고 황급히 1루로 귀루한 김민식. 그러나 KT에서 2루를 밟지 않고 돌아왔다는 어필에 당황하고 있다. 

강백호, '민식이 형, 2루 안 밟고 오셨어요' 

김민식, '민망하네' 


김민식, 갈길 바쁜 KIA에 찬물 끼얹는 황당한 '역주행 누의 공과' 


스포티비뉴스=수원,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