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분패' 이병근 대행 "선수 만들어서 쓰겠다"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대구, 이성필 기자] "만들어서 쓰겠다."

상위권으로 올라갈 기회를 놓친 이병근 대구FC 감독 대행은 있는 선수들이 시너지 효과 내기에 초점을 맞췄다.

대구는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울산 현대전에서 1-3으로 졌다. 수비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승점 3점을 날렸다.

이 대행은 "비가 왔다. 우리팀에서 패스가 나가는 것이 정확하지 않아 실수가 나왔다"라며 패인을 꺼낸 뒤 "수비에서 공격적으로 나가는 역습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윤빛가람 같은 선수에 대한 대처가 아쉬웠다. 어려움이 있었고 경기 나오기 전 약속했던 것들이 맞지 않았다. 다시 반성하고 다음부터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대행으로 11경기를 치렀다. 이 대행은 "주어진 역할만 하면 된다. 아직 부족하기 때문에 그렇다. 나 역시 배워 나가는 입장이다. 남은 시간을 잘 채워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에드가가 부상으로 빠져 데얀이 선발로 나섰지만, 세징야가 중원에서 고립되는 어려움으로 이어졌다. 이 대행은 "지고 있는 입장에서 에드가나 (공격할) 선수가 부상으로 인해 공백이 보이는 것 같다. 그 대신 최대한 있는 자원을 활용하고 있다. 에드가가 다음 경기에는 가능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 선수들이 합류하면 도움이 되리라 본다"라고 전했다.

여름 이적 시장 추가 영입은 없을까. 이 대행은 "우리 전체적으로 다 힘들다"라며 쉽지 않은 분위기라는 것을 알린 뒤 "있는 자원 내에서 최대한 만들겠다. 이원화 등 체력적으로 잘 만들어 갈 수 있게 하겠다. 입맛에 맞는 선수를 데려오기가 쉽지 않다. 만들어서 쓰겠다"라며 자원 발굴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대구, 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