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C 서울, 리얼돌 사태에 관련자 대기발령 문책 "재발 방지 만전"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광주전에 설치된 성인용품 ⓒFC서울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FC서울이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홈 개막전에 벌어진 '리얼돌 논란'에 재차 사과하며 내부 징계를 진행했다.

FC 서울은 20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FC서울은 지난 17일 광주FC와의 홈경기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하여 심려를 끼친 모든 분들에게 깊이 사과 드리며, 철저한 내부 시스템 진단을 통한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FC 서울은 마네킹 업체로 속이고 성인용품을 무관중 경기로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 팬들의 자리에 배치한 해당 업체를 고소했다. 

FC 서울은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FC서울은 해당 업체의 기망 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하였으며, 정확한 진상 조사를 위해 수사에 적극 협조 예정"이라며 "더불어, 업무 관련자들의 업무 소홀에 대하여 대기 발령 등의 문책 조치를 하였습니다"라는 말로 담당자 징계도 실시했다고 알렸다.

FC 서울은 "다시 한번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FC 서울은 경기장 관중석에 성인용품인 리얼돌에 유니폼을 입혀 응원하는 형태로 설치한 것이 포착되어 논란이 되자 모르고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업체가 성인용품 업체가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업체 측이 FC 서울 측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고, FC 서울은 해당 업체를 고소하고 업무 관련자를 문책하며 사태를 수습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