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루타+결승득점' 정주현, 준PO 3차전 MVP 선정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LG 트윈스 내야수 정주현.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LG 트윈스 내야수 정주현이 팀을 위기에서 살려냈다.

LG는 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2로 이겼다. 5전3선승제의 시리즈에서 2패 위기에 몰려 있던 LG는 시리즈를 4차전까지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정주현은 이날 2-2로 맞선 7회 선두타자로 나와 오주원을 상대로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날렸다. 우익수 실책으로 3루에 안착한 정주현은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이 점수는 결승점이 됐다.

정주현은 0-2로 뒤진 2회 2사 1,2루에서도 중전 1타점 적시타로 팀의 추격을 이끄는 등 2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으로 맹활약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