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소의 질주에…"너무 솔직했어! 넘어졌으면 VAR인데"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09월 19일 일요일
▲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브렌트포드를 상대로도 황소 같은 돌파를 선보였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번뜩이는 돌파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울버햄튼은 18일 오후 830(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서 열린 2021-22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0-2 패했다.

데뷔전 데뷔골의 역사를 쓴 황희찬은 예상과 달리,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울버햄튼은 스리톱을 꺼냈는데, 라울 히메네스를 중심으로 아다마 트라오레, 트린캉이 공격을 이끌었다.

결과적으로 울버햄튼의 전술적 선택은 실패였다. 전반 내내 브렌트포드의 역습에 힘겨워했고, 이반 토니와 브라이안 음베무에게 연속 실점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브루누 라즈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희찬을 투입했다. 황희찬은 히메네스와 함께 공격에 나란히 섰다.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전술적 변화도 가져갔다.

황희찬의 존재감은 남달랐다. 투입 직후부터 힘 있는 돌파를 시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황희찬이 뛸 때마다 몰리뉴 스타디움의 열기는 뜨거워졌다.

하이라이트는 후반 11분에 나왔다. 오른쪽 측면을 향해 질주한 황희찬이 공을 받은 채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브렌트포드 수비수 폰투스 얀손이 그를 막았지만, 스피드를 따라오지 못했다.

직선으로 치고 달리던 황희찬은 화려한 기술까지 선보였다. 오른발 발꿈치로 공의 방향을 바꿨고, 수비수 가랑이 사이를 뚫어내는 기술로 얀손을 따돌렸다. 황희찬이 라인 밖으로 크게 돌아 질주했음에도 얀손은 스피드로 무력화 시켰다.

영국 ‘BBC’황희찬이 훌륭한 시도를 했다. 그는 살아있다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황희찬이 파울을 유도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아쉬워했다. BBC황희찬이 너무 솔직했던 것은 아닐까? 얀손에게 팔이 끼었음에도 그를 물리치고 일어나 있었다. 만약 그가 쓰러졌다면, 심판과 VAR은 아마 결정을 내렸을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황희찬의 번뜩이는 돌파에 경기장 분위기도 더욱 고조됐다. 그러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울버햄튼은 후반 내내 공격을 몰아쳤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