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광현 게임노트]‘1회 강판’ 김광현, 또 난조…MIA전 0.2이닝 4실점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1년 03월 09일 화요일

▲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9일(한국시간) 마이애미와 시범경기에서 1회 강판됐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범경기 두 번째 등판에서도 어려움을 겪었다.

김광현은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쉐보레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범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나와 0.2이닝 3안타 1삼진 1볼넷 4실점으로 부진했다.

이날 김광현은 초반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1회초 선두타자 스탈링 마르테에게 3루수 방면 내야안타를 내준 뒤 코리 디커슨에게 중전안타, 제수스 아길라에게 볼넷을 허용해 무사 만루 위기로 몰렸다. 이어 4번 가렛 쿠퍼에게 다시 중전안타를 맞아 2실점했다.

선발투수가 일찌감치 난조를 보이자 세인트루이스 코칭스태프는 한 차례 마운드를 방문해 흐름을 끊었다. 그리고 김광현은 브라이언 앤더슨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시속 136㎞ 슬라이더로 앤더슨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한숨을 돌린 김광현은 애덤 듀발도 중견수 플라이로 유도하면서 2아웃째를 잡아냈다. 그러나 김광현의 등판은 여기까지였다. 세인트루이스 코칭스태프는 이산 디아스 타석에서 김광현을 내리고 주니어 페르난데스를 올렸다.

그리고 페르난데스가 디아스에게 우전 2루타를 맞으면서 김광현의 승계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이날 김광현의 기록은 0.2이닝 3안타 1삼진 1볼넷 4실점이었다. 투구수는 27개였고, 스트라이크는 16개였다.

김광현은 앞서 4일 뉴욕 메츠전에서도 0.2이닝 4안타 2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당초 2이닝 35구를 계획했지만, 마운드를 한 차례 내려갔다가 양팀 합의 아래 다시 올라오는 등 전체적으로 고전한 경기였다.

김광현은 이날 1회 선두타자 케빈 필라에게 좌월 3루타를 내준 뒤 연속 안타와 볼넷을 허용하면서 3실점했다. 이어 1사 주자 1·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가 2회 재등판했다. 그리고 프란시스코 알바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뒤 필라에게 볼넷을 내주고 투구를 마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underdog@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