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현진, '40세' 출산+육아의 고충…"늙은 엄마, 자존감 떨어져"('신박한 정리')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서현진. 출처| tvN '신박한 정리'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서현진이 늦은 출산, 육아로 인한 고충을 고백했다.

서현진은 2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경력 단절로 인해 자존감이 하락했다고 토로했다.

이날 서현진은 1984년 완공된 37년 된 아파트를 정리해 달라고 부탁했다. 육아, 유튜브 촬영, 공부, 집안일 등이 분리되기 어렵다고 호소한 서현진은 "생각해 보니 이 집에 제 공간이 하나도 없더라. 여자들은 아이를 낳으면 필연적으로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지 않나. 예상을 했고, '아기 낳고 돌아와서 잘 할 수 있을 거야' 생각했는데 쉽지 않았다"고 했다. 

서현진은 최근 출산 후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그는 "한국에서 여자 방송인으로 살아갔다는 것, 그리고 엄마로서, 40대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야 할지 고민됐다"며 "출산 후 육아를 하면서 방송이나 일에서 떨어져 있는 동안 '내가 이런 사람이었나' 싶을 만큼 자존감도 떨어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앞으로 좋은 엄마로 살고 싶은 게 1번"이라는 서현진은 일과 육아를 모두 놓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 일도 놓고 싶지 않고, 방송도 잘 하고 싶은데 이건 욕심인가. 주부 말고 그냥 서현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도, 공간도 여유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미스코리아 시절 받았던 왕관, 띠를 그대로 남겨둔 서현진은 "마흔에 아들을 낳았으니 저도 늙은 엄마 아닌가. 그래도 나중에 아들이 컸을 때 나이든 엄마로만 비칠까봐, 제가 멋진 엄마였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남기고 싶다"고 웃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