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점수 매긴다면 기본 10점, 제대로된 시험은 이제 시작"[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 김세정. 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경이로운 소문' 김세정(25)이 스스로에게 기본점수 10점을 매겼다.

OCN의 악귀타파 히어로물 '경이로운 소문'이 24일 막을 내린 가운데 도하나 역의 김세정은 서면으로 진행한 종영 인터뷰에서 "진짜 시험은 이제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잡는 국수가게 카운터들의 활약을 그린 작품.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OCN 개국 이래 최고 히트작에 등극하며 사랑받았다. 그 중에서도 김세정은 탐지력과 사이코메트리 능력이 출중한 걸크러시 카운터 도하나로 분해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 거침없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사랑받았다. 

김세정은 스스로에게 몇 점을 주고 싶으냐는 질문에 "이름과 학과만 적어서 제출해도 받을 수 있는 기본 점수가 10점이라면 10점이라고 점수를 매기고 싶다"며 "제대로 된 시험은 이제 시작이라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드라마에서 많이 느끼고 배웠다. 그 덕분에 저는 맘껏 발표하며 뛰어놀 수 있었다. 아직 점수를 매기기엔 이번 현장은 신나는 수업시간이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거침없는 액션 연기를 박력있게 소화하며 액션 배우로서의 자질과 에너지를 입증한 김세정은 덕분에 '하사날'(하나는 사람을 날린다) 같은 별명을 얻기도 했다. 

"액션 장면이 있는 날은 가장 설레는 날"이라고 밝힌 김세정은 "물론 액션 장면을 찍는 날은 대기도 길고 체력도 지치긴 하지만 그날 얼마나 제가 성공해낼지는 그날의 연습과 차분함 그리고 습득력이 판가름을 내더라"라며 "그래서 일단 가서 몸을 충분히 풀고 합을 안무 외우듯 외운 뒤 선생님 없이도 몸을 계속 움직여 본다. 그런 뒤에 촬영에 들어가면 더 속(감정)을 누른다. 차분해질 수 있도록, 흥분하지 않도록. 그렇게 하다 보면 어느새 끝이 나 있다"고 촬영 당시를 되새겼다.

김세정은 이어 "점점 할 수 있는 동작이 늘어갈 때마다 희열을 느꼈고, 그럴 때마다 ‘아 액션 재밌다. 계속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귀띔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