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사곡' 성훈-이가령 "로맨틱한 30대 부부가 달라졌다" 파문 예고[오늘TV]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4일 일요일

▲ 24일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 2회. 제공|㈜지담 미디어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과 이가령이 달달함과는 180도 다른, 분노 폭발 ‘퇴근길 대립 투샷’으로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23일 방송을 시작한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1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9%, 분당 최고 시청률은 7.7%까지 치솟으며 ‘간택-여인들의 전쟁’(전국 시청률 6.3%, 최고 7.1%)이 기록했던 TV조선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조의 출발을 기록했다. 특히 1회에서는 30대, 40대, 50대 워너비 부부의 아슬아슬한 속사정과 더불어 평화롭던 부부들에게 불행의 그림자가 드리워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더욱이 판사현(성훈)과 부혜령(이가령)은 30대 딩크족 부부로 로맨틱한 면모를 드러냈지만, 판사현이 꿈해몽 책을 꺼내본 후 누군가에게 태몽을 꿨다는 말을 전하는가 하면, 인터넷에서 임신 초기 증상을 검색하며 설레하는 모습이 펼쳐져 의문을 안겼다.

이와 관련 24일 방송될 2회에서는 성훈과 이가령의 ‘일촉즉발 퇴근길 대립 투샷’이 펼쳐진다. 극중 달달하던 판사현과 부혜령의 부부 생활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 판사현은 차마 말을 잇지 못하는 표정으로 부혜령의 시선을 피한 채 그대로 굳어버리고, 부혜령은 분노에 찬 눈빛으로 판사현을 노려보면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퇴근길에 남편을 만나 반가운 마음에 미소 만발했던 부혜령이 이토록 화가 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성훈과 이가령의 ‘레드불 ON 살벌 대치’ 장면은 지난해 11월에 촬영됐다. 앞서 행복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여실히 선보였던 두 사람은 결이 완전히 다른, 날 선 기운을 그려내야 했던 상태. 성훈과 이가령은 서로를 향해 내뿜는 폭발적인 에너지를 담기 위해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하며 사소한 동작들까지 합을 맞춰나갔고, 대본을 정독하면서 감정을 고조시켰다. 촬영에 들어가자 성훈과 이가령은 캐릭터에 오롯이 빙의된 채 각각 순둥이에서 분노유발자 판사현으로, 시크녀에서 울분 표출자 부혜령으로 변신해 지켜보던 이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성훈과 이가령이 열연을 펼친 이 장면은 달콤함을 뽐냈던 30대 부부 전쟁의 포문을 여는 장면이 될 것”이라며 “첫 방송에서부터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내비친 ‘결혼작사 이혼작곡’이 1회 1파란을 일으킬 것인지, 예측 불가한 파격 부부극의 행보를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2회는 2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