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범바너3' 엑소 세훈‧김세정 "예뻐해주셔서 감사…오빠에서 선배, 호칭이 힘들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범인은 바로 너3' 세훈, 김세정(위부터). 온라인 제작발표회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엑소 세훈과 김세정이 막내라인으로 힘들었던 점과 좋았던 점을 털어놨다. 

세훈과 김세정이 19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예뻐해주셔서 감사했다"고 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은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앞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김세정이 허당 탐정단으로 활약한다.

이날 유재석이 막내라인 세훈과 김세정의 예능감을 꼽은 가운데, 세훈과 김세정도 선배들이 예뻐해줘 감사했다고 전했다. 김세정은 "좋았던 점은 뭘해도 예쁨받는 것이다. 잘해도 잘했다고 칭찬받고, 못해도 괜찮다고 위로받았다"고 했다. 

이어 "힘들었던 점은 개인적으로는 호칭이 너무 힘들었다. 가면 갈수록, 너무 편해지기 시작해서 오빠, 형이라고 불렀는데 오랜만에 다시 연락하다 보니 선배님으로 돌아왔다. 막 섞어서 부르게 됐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세훈도 "세정과 마찬가지로 이뻐해주시고 귀여워해주셔서 감사하다. 힘든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은 오는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