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이혼' 유깻잎, 최고기·시부의 재결합 거절…이하늘·박유선 이혼 사유 공개[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출처ㅣ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 유깻잎이 최고기의 재결합 제안을 거절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이혼에 영향을 줬던 과거 '악플'을 떠올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에는 최고기가 재결합을 제안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최고기는 자신의 아버지를 만나러 울산에 갔고, 최고기 아빠는 "너희가 결혼하고 너희가 이혼했는데, 내가 요즘 도마 위에 올랐더라. 친구들에게 인생을 헛되게 살았다고 엄청 욕을 먹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고기가 "아빠도 방송에서 깻잎이에게 빵점짜리 며느리라고 하지 않았냐"고 말하자 "(깻잎이) 며느리로서 빵점은 맞잖아. 아이 낳았을 때 내가 갔는데 인사도 안 하고 웃기만 하더라. 자고 나서도 문안인사도 안 하더라. 결혼생활 5년 내내 세배도 못 받아봤다"고 유깻잎에 대한 부정적인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어느 누가 어렵게 사는 자식들을 보며 그냥 지나가냐. 너희의 재결합을 누구보다 원하는 게 나다. 나는 너희들이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솔잎이(손녀) 때문이다. 제일 불쌍하다. 너희 둘이 재결합하면 나 너희 앞에 다시 안 나타나겠다"고 재혼을 원해 눈길을 끌었고, "전 며느리 빵점이라고 한 거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 말이 너무 세게 나갔거나 듣는 사람한테 불편함을 느꼈을 거다. 며느리도 나에 대한 화살을 좀 빼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후 유깻잎과 만난 최고기는 "네가 솔잎이 엄마라서가 아니라 내가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계속 고민을 해봤다. 내가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기 어려워서 재혼하려는 게 아니다. 아직 널 여자로 생각하고 마음이 있다"고 재결합을 제안했고, 유깻잎은 "결혼생활하면서 오빠가 변할 거란 기대를 많이 했었다. 하지만 결국 포기하고 체념했다. 오빠가 바뀌질 않는데 내가 어떻게 바꾸냐. 우리가 재결합해도 안 바뀔 것 같다. 시아버지, 시누이도 안 바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최고기는 "아버지에게 아닌 건 아니라고 말했다. 아버지가 솔잎이 때문에라도 재결합하라고 하더라. 너랑 다시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고, 유깻잎은 "난 잘 모르겠다. 이젠 오빠가 남자로 안 느껴진다. 오빠한테 사랑이 없다. 사랑보단 미안함만 남아있다. 오빠한테 희망을 주기 싫다. 그래서 단호하게 말하는 거다. 지금 이대로가 좋은 것 같다. 우리는 그냥 지난날들을 후회하면서 살아야 한다. 솔잎이 엄마로서 재혼을 한다면 상황은 똑같이 된다. 다시 살 마음이 없다"고 재결합 제안을 거절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이하늘 집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가졌고, 박유선의 첫 연애 상대가 이하늘이었다고 밝히자 이하늘은 "아깝네. 잘 키워서 남 줄 생각하니 아깝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 출처ㅣ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어 결혼 소식이 알려진 뒤 '악플'에 시달렸던 과거를 공개한 박유선은 "그때 오빠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때가 아닌것 같았다. 그래서 결혼식 끝나고 법적 대응하자고 했다. 그런 상황에서 너무 불안하더라. SNS로 오빠가 확 지를 것만 같아서 오빠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전화해서 오빠 좀 말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아무도 오빠를 말릴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이하늘은 "그땐 나도 제정신이 아니었다. 똥물 뒤집어쓴 기분이었다. 안 했던 것들까지 싸잡아서 욕하더라. 내 식구들이 욕 먹으니까 주체할 수 없었다"고 답했고, 박유선은 "예식을 한달 앞둔 예비신부 입장에서 서러웠다. 내가 선수를 치면 오빠가 무시 못하겠지 싶어서 내 SNS에 글을 올렸다. 그래도 오빠가 멈추질 않았다. 난 오빠에게 내 인생을 걸었다. 11년을 기다려온 내 인생이 가시밭길이 된 것 같아서, 그동안의 사랑, 존경, 의리, 믿음이 다 끊어졌다"고 말했다.

이하늘 역시 "나 같아도 정 떨어졌을 것 같다. 나한테 믿음이 안 갔을 것 같다. 돌아보면 내 그릇이 작았다. 결국 그때 일이 나비효과처럼 우리 인생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후회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