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강인, 유럽 다수 팀 제안 받았다 (西 매체)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1년 01월 17일 일요일
▲ 이강인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19, 발렌시아) 미래는 스페인에서도 관심이다. 계약 만료까지 1년 반이 남은 상황에, 재계약 협상은 여전히 냉랭하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강인은 이미 많은 팀 제안을 받고 있다.

이강인은 2019년 1월 B팀에서 1군으로 승격했다. 유스 시절부터 발렌시아 재능이자 미래로 평가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준우승 돌풍에 기여하면서 전 세계 눈길을 사로 잡았다. 골든볼까지 수상했고, 발롱도르 주관 코파 트로피 최종 10인과 이탈리아 '투토스포르트' 골든보이 후보에도 포함됐다.

발렌시아 1군에서도 기대는 높다. 마르셀리노 토랄 가르시아 감독 체제에서 전술적인 이유로 크게 중용되지 않았다. 하비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도 프리시즌에 최전방과 2선 핵심으로 점검을 받았지만 여러 외부적인 요인과 얽혀 출전 시간을 보장받지 못했다.

유일하게 2선에서 볼 배급과 방향 전환이 가능한 선수다. 현지에서도 의아한 반응이었다. 하지만 하부리그 팀과 코파델레이(국왕컵) 선발 뒤에 그라시아 감독에게 중용되는 모습이다. 레알 바야돌리드전에서도 선발로 나와 팀 승리에 기여했다.

이강인이 선발로 나왔을 때, 발렌시아가 패배하지 않았다는 점과 잠재력이 큰 선수라는 것에서 현지에서 관심이다. 분명 선발로 뛸 수 있는 유망주지만 기용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갑론을박이 있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강인은 여전히 발렌시아 재계약에 냉랭한 입장이다.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테포르테'는 "이강인과 계약은 2022년에 종료된다. 현재 많은 구단들의 제안을 받고 있다. 하지만 발렌시아에서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이라고 알렸다.

시간은 이강인 편이라고 염두에 뒀다. 매체는 "발렌시아는 이미 선택지를 알고 있다. 이번 겨울에 매각을 하거나 연장 계약을 하는 것이다. 이강인에게 이적을 제안하고, 구단 계획에 포함하려는 구단들은 많다"고 경고했다.

'수페르테포르테'에 따르면, 계약 만료까지 1년 반이 남았기에 자유계약대상자(FA)로 데려가는 팀도 있다. 2022년 1월이 되면 보스만 룰에 따라 자유롭게 협상을 할 수 있다. 발렌시아는 이적료 없이 이강인을 놓아줘야 한다. 

이강인은 출전 시간을 원하고 있다. 주사위는 하비 그라시아 감독에게 던져진 모양새다. 매체는 "발렌시아가 이긴 경기에서 이강인이 선발로 출전했다. 퇴장 징계 뒤에 돌아올 게데스 자리에 선발로 뛰게 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