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영웅-영탁-장민호-김희재, 코로나19 음성…이찬원 확진 후폭풍 없었다[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왼쪽부터). 제공| 뉴에라프로젝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가 3일 오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는 이찬원이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모두 검사를 받았다. 이찬원은 별다른 증상은 없었지만 연예계 전반에서 확진자들이 나타나자 동선이 겹칠 수도 있다고 판단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찬원과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에 함께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고, 확진 이틀 전인 지난 1일에도 '뽕숭아학당'을 녹화한 터라 우려가 커졌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는 전원 음성 판정을 받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만 음성 판정에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당분간 자가격리를 유지한다. 소속사는 "네 사람 모두 자가격리 중"이라며 "아티스트의 안녕과 사회적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찬원. 제공| 뉴에라프로젝트
이찬원의 확진으로 연예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함께 녹화를 진행한 '아내의 맛' 출연진 외에도 스타일리스트가 같은 방송인 서장훈, 가수 이적, 가수 윤종신 등이 스타일리스트의 검진 결과를 기다리며 모든 일정을 자진 취소하고 활동을 올스톱했다. 

'뽕숭아학당' 붐을 비롯해 '아내의 맛'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제이쓴 부부, 이하정 등이 모든 일정을 멈추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모든 출연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보건당국의 지침으로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우려했던 확진 후폭풍은 없었지만 방송 공백은 불가피해졌다. 박명수를 비롯해 붐, 이휘재, 홍현희, 제이쓴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이던 방송인들이 대거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대체 투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SBS 라디오 '붐붐파워', MBC '구해줘 홈즈',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등이 대체 인력 구하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