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넉달전엔 "이사람 아니면 안된다"더니…일라이-지연수, 6년만에 이혼[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이혼을 알린 지연수(왼쪽), 유키스 출신 일라이. 제공| 맥앤지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30)가 레이싱모델 출신 지연수(41)와 이혼했다.

일라이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내(지연수)와 나는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영어로 장문의 글을 올리고 파경을 직접 알렸다. 

일라이, 지연수는 11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았다. 2014년 6월 혼인신고로 법적 부부가 된 두 사람은 2017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함께 출연해 소박한 결혼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SNS에 서로의 사진을 도배하다시피 한 '사랑꾼 커플'이었던 두 사람은 결혼 6년 만에 각자의 길을 선택했다.

일라이는 "난 현재 미국에 있고, 아들 마이클은 한국에서 엄마와 살고 있다. 비록 지금은 마이클을 볼 수 없지만, 내가 가능할 때면 언제든 그를 보러 갈 것이고, 그가 필요로 하는 아버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또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아들과 지연수가 행복하길 기도한다. 지난 몇년간 우리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결국 이렇게 돼 버린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도 했다.

▲ 이혼을 알린 지연수(왼쪽), 유키스 출신 일라이. 출처| 지연수 인스타그램
두 사람이 갑작스럽게 이혼을 발표하면서 이혼 사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라이는 아내 지연수의 사진을 팔에 문신으로 새길 정도로 '애처가'를 자처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이혼을 발표하기 불과 4개월 전까지만 해도 "서로 이 사람이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끈끈한 애정과 믿음을 자랑했기 때문이다.

당시 속옷, 수영복 등 파격 의상 콘셉트로 화보를 촬영한 두 사람은 "다시 신혼이 된 기분이었고, 새로움에 도전한 기분이라 뿌듯하다"며 "둘 다 안 맞는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지만, 서로 이 사람이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은 나에게 가장 필요한 존재이자 나의 전부"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사랑이 뚝뚝 떨어지는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한 지 불과 4개월 만에 이혼을 선언해 모두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일라이, 지연수 부부의 정확한 이혼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지연수는 "추측은 하지 말아 달라"고 억측을 경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