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CL REVIEW] ‘윤주태 멀티골’ 서울, 치앙라이에 5-0 대승…2위 유지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한국프로축구연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FC서울이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울산 현대는 24일 오후 10(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야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3라운드에서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6점으로 조 2위 자리를 지켰다. 치앙라이는 4위다.

FC서울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박주영을 두고 2선에 정한민, 한승규, 김진성, 조영욱이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오스마르, 포백은 양유민, 윤영선, 황현수, 고광민이 구성했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경기는 서울이 주도했다. 선제골도 서울에서 나왔다. 전반 20분 박주영의 패스를 한승규가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조영욱을 빼고 윤주태를 투입했다.

서울의 득점은 계속됐다. 후반 9분 정한민이 골키퍼가 확실하게 처리하지 못한 공을 잡아 예리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이후 서울은 한찬희, 이인규를 투입하며 계속해서 치앙라이를 몰아붙였다.

후반 22분 서울이 또 다시 득점을 만들었다. 정한민의 패스를 받은 윤주태는 수비를 앞에 두고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치앙라이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6분에는 오스마르의 프리킥을 골키퍼가 걷어내자 윤주태가 쇄도해 마무리했다.

남은 시간 서울은 김원균, 차오연을 투입하며 지친 선수들을 뺐다. 결국 서울은 경기 막판 이인규의 추가골이 나오며 대승을 완성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