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씨야, 결국 완전체 컴백 무산…"재결합 두고 이견, 이미 없던 일로"[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씨야 이보람, 남규리, 김연지(왼쪽부터). 출처| 김연지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씨야의 재결합이 불발됐다.

씨야는 올해 초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 방송 이후 재결합에 대해 논의했으나 끝내 무산됐다. 

씨야는 2006년 '여인의 향기'로 데뷔해 2011년 1월 고별 무대를 끝으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이후 남규리는 연기자로 전향했고, 김연지, 이보람은 솔로 가수로 활동하며 각자의 길을 걸었다.

올해 초 방송된 '슈가맨3'로 세 명의 재결합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남규리, 김연지, 이보람 세 멤버는 물론, 소속사 관계자들까지 모여 여러 차례 대화했고, 논의 끝에 5월께 새 앨범을 내자는 얘기까지 나왔다. 

그러나 결국 씨야의 재결합은 없던 일이 됐다. 재결합을 두고 이견이 생겼고, 결국 자연스럽게 재결합 논의도 없던 일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에 "재결합 논의 자체가 오래 전 이미 끝난 일이 됐다. 당분간 씨야 완전체는 보기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남규리는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보람, 김연지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팬들과 소통 중이며, 솔로 가수로서 활동도 준비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