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맨시티 스털링 재계약에 주급 6억…손흥민 제시안 2배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맨체스터시티가 라힘 스털링과 재계약을 추진한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재계약한 맨체스터시티가 라힘 스털링(25)과 재계약을 추진한다.

영국 언론 미러는 23일(한국시간) 맨체스터시티가 과르디올라와 재계약 다음 과제로 스털링과 케빈 더브라위너의 재계약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고 전했다.

두 선수 모두 계약 기간이 2년 남아 있다.

미러는 "더브라위너의 미래는 곧 정해질 것이다. 그는 초기 과정에서 구단에 행복하다고 밝혔고 주급이 35만 파운드로 늘어나고 계약 기간은 2025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털링은 언젠간 해외에서 뛰고 싶다고 밝힌 적이 있다. 맨체스터시티는 그의 시장 가치가 가장 높을 때 재계약하길 바란다"며 "스털링 또한 상당한 주급 인상을 기대할 수 있으며 구단은 스털링의 잠재력이 아직 최고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털링은 현재 주급 30만 파운드로 팀 내 2위, 리그에선 가레스 베일(토트넘), 다비드 데헤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더브라위너에 이어 4위다.

또 다른 영국 매체 90MIN은 스털링의 주급이 40만 파운드(약 5억9000만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40만 파운드를 받게 된다면 데헤아를 넘어 리그 2위로 뛰어오른다.

포지션과 등번호가 같아 스털링과 비교 선상에 자주 오르는 손흥민은 토트넘으로부터 재계약 조건으로 주급 20만 파운드(약 2억9000만 원)를 제시받았다. 현재 주급 14만 파운드(약 2억 원)에서 6만 파운드 오른 조건이다. 손흥민 역시 스털링과 같이 2023년 6월 계약이 끝난다.

또 맨체스터시티는 스털링과 더브라위너의 재계약에 이어 리오넬 메시(33) 영입 또한 추진한다. 미러에 따르면 메시와 공식적으로 협상이 가능해지는 1월 접촉할 계획이며 구단 관계자들은 메시 영입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메시 영입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재계약을 결심한 핵심 요인이리라고 미러는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