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화만 3번 봤어요” 한국야구 유망주는 그렇게 최동원의 존재감을 느꼈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인천고 2학년 윤태현(왼쪽)이 19일 KBO에서 고교 최동원상을 수상했다. 1980년대 프로야구를 수놓았던 최동원의 롯데 시절 모습.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KBO, 고봉준 기자] 2003년생 유망주는 1980년대 프로야구를 수놓았던 전설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롯데 자이언츠는 물론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고(故) 최동원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최동원상 시상식이 19일 KBO에서 열렸다. 올 시즌 20승을 거두며 맹활약한 두산 베어스 외국인투수 라울 알칸타라(28·도미니카공화국)가 역대 7번째 최동원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가운데 인천고 2학년 윤태현(17)이 역대 3번째 고교 최동원상의 영예를 안았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윤태현은 올해 고교야구 주말리그와 전국대회 등 총 10경기에서 42.2이닝을 던지며 5승 1패 평균자책점 1.05라는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그리고 최동원기념사업회가 진행한 프로 스카우트 투표에서 총 30표 중 20표를 받아 강릉고 김진욱과 엄지민, 라온고 송재영, 인상고 나병훈 등을 제쳤다.

이날 시상식 후 만난 윤태현은 “사실 이 상은 김진욱 형이 받을 줄 알고 기대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결과를 듣고 깜짝 놀랐다”고 웃으며 말했다.

지난달 받은 봉황대기 MVP 트로피만큼 고교 최동원상이 뿌듯하다는 윤태현은 이 상의 또 다른 주인공이자 대선배인 최동원의 존재감도 함께 떠올렸다.

윤태현은 “최동원 선배님을 모델로 한 영화 ‘퍼펙트게임’을 3번 정도 봤다. 영화 속 최동원 선배님은 물론 선동열 감독님 모두 멋있어서 몇 차례나 시청했다”고 말했다.

2003년생인 윤태현으로선 1980년대 활약했던 최동원을 알기가 쉽지 않다. 또, 최동원이 2011년 하늘나라로 떠나면서 고인을 추억하기가 더 어려워졌다. 그러나 영화 속 존재감만으로도 전설이 남긴 발자취를 느낀 윤태현이었다.

▲ 고교 최동원상을 수상한 인천고 2학년 윤태현(왼쪽)과 최동원상을 받은 두산 외국인투수 라울 알칸타라. ⓒ연합뉴스
신장 188㎝와 체중 87㎏의 건장한 체구를 지닌 윤태현은 평소 롤모델인 LG 트윈스 정우영과 일화도 공개했다.

윤태현은 “정우영 선배님은 나와 체구도 비슷하고 같은 사이드암 유형이라 롤모델로 삼게 됐다. 그리고 선배님께 투심 패스트볼을 배우고 싶었는데 운 좋게 연락히 닿아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선배님께선 ‘손가락 감각으로 던지는 법을 익히면 훨씬 수월해질 수 있다’고 조언해주셨다”고 웃으며 말했다.

끝으로 윤태현은 “앞으로 힘과 순발력을 더 길러 구속을 끌어올려야 한다. 또, 투심 패스트볼을 잘 장착해서 내년 프로 지명을 받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스포티비뉴스=KBO,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