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패스-황의조 골’ 한국, 멕시코에 1-0 리드(전반 종료)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1월 15일 일요일

▲ 황의조와 손흥민(오른쪽)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한국이 멕시코에 앞서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전 5(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비너노이슈타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멕시코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손흥민, 황의조, 이재성이 섰고 중원에 이주용, 주세종, 손준호, 김태환이 배치됐다. 스리백은 권경원, 정우영, 원두재가 구성했고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멕시코도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로사노, 히메네스, 코로나가 섰고 중원에 가야르도, 로드리게스, 코르도바, 로드리게스가 구성했다. 스리백은 모레노, 살세도, 알베레스, 골문은 곤살레스가 지켰다.

전반 4분 라울 히메네스는 헤딩 슈팅으로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10분 로사노는 후방 패스를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벗어났다. 전반 15분 한국은 엄청난 위기를 내줬다. 히메네스는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지만 구성윤이 슈퍼세이브로 막았다.

전반 20분 선제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해결하며 리드를 잡았다. 위기는 바로 왔다. 전반 23분 멕시코의 측면 크로스를 로사노가 슈팅으로 만들었는데 그대로 골대를 때렸다. 전반 26분 이주용은 로사노에게 거친 파울을 해 경고를 받았다.

전반 32분 측면 크로스를 황의조와 이재성이 받으려 하며 동선이 겹쳤고 제대로 된 슈팅이 나오지 못했다. 전반 33분에도 로사노가 골문 바로 앞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구성윤이 막았다. 전반 43분 손준호의 슈팅은 수비가 몸으로 막았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