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벼랑 끝 LG, 류중일 감독 긴장 풀어주는 '맏형' 박용택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11월 05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다. 

정규리그 2위에서 4위로, 4위에서 준PO 탈락 위기까지 LG가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LG는 전날 열린 준PO 1차전에서 두산 플렉센을 상대로 영봉패를 당하며 뼈아픈 위기를 맞이했다. 

힘을 쓰지 못한 타선의 영향이 컸다. LG가 만약 오늘 경기도 패한다면 이대로 2020년 야구를 종료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준PO 2차전, LG는 윌슨을 두산은 알칸타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전 훈련에서 류중일 감독은 근심이 가득한 표정이었다. 타격 훈련을 하는 선수들에게 다가간 류중일 감독. 류중일 감독은 박용택의 한마디에 미소를 지었다. 박용택은 감독님의 긴장을 풀어드리며 결전을 앞두고 다시 한번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박용택 본인에게 있어서도 현역 마지막이 될 수 있는 오늘의 경기, 과연 LG는 두산을 꺾고 준PO 3차전까지 승부를 끌고 갈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라운드에 나타난 류중일 감독. 근심이 가득한 표정 


타격 훈련하고 있는 선수들에게 다가간 류중일 감독. 그런 감독님을 보고 박용택이 말을 거는데


박용택의 한마디에 빵 터진 류중일 감독 


박용택, '감독님 긴장 푸세요' 

류중일 감독-박용택, '오늘 반드시 승리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