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주니오 동점골' 울산, 전북과 1-1 무승부…우승 팀은 2차전에서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04일 수요일
▲ 울산 현대가 4일 전북 현대와 FA컵 결승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울산 현대는 전반전에 고전했다. 전북 현대에 선제 실점을 했지만 '골무원' 주니오 동점골로 동점이 됐다.

울산은 4일 오후 7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1차전에서 전북과 1-1로 비겼다. 홈에서 1골을 내줘 원정 다득점에서 불리하지만, 후반전에 만회하면서 분위기를 살렸다. 우승 팀은 2차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정된다.

울산은 주니오를 최전방에 뒀다. 비욘존슨, 신진호, 윤빛가람, 김인성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원두재가 수비형 미드필더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홍철, 불투이스, 정승현, 설영우를 뒀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전북은 구스타보가 울산 골망을 노렸다. 바로우와 무릴로가 측면에서 돌파를 시도했고, 쿠니모토와 김보경이 2선에서 공격 연결 고리를 맡았다. 손준호가 3선에서 볼 커팅을 하고, 수비는 이주용,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나섰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전반전 뚜껑을 열어보니 울산은 수비 지향적이었다. 전방 압박을 시도했지만 조직적이지 않았다. 전북은 전반 7분 쿠니보토가 흘러나온 볼을 강력한 슈팅으로 받아치며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17분에는 이주용이 설영우를 제치고 측면 오버래핑을 했다.

울산은 두 줄 대형 뒤에 역습을 시도했다. 김인성이 빠른 발로 배후 공간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전북이 경기 주도권을 잡으면서 볼을 돌렸고, 전반 26분에 김보경이, 전반 40분에 무릴로가 골대를 맞히면서 울산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선제골은 후반 4분에 나왔다. 전반전에 수비로 전환했던 울산이 전방 압박을 시도했다. 전북은 곧바로 역습으로 뛰어갔고 이용과 쿠니모토가 박스 안으로 볼을 투입했다. 혼전 상황에서 무릴로가 골망을 흔들며 포효했다. 울산은 후반 11분 이동경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울산이 후반 14분 동점골을 넣었다. 주니오가 윤빛가람 패스를 받아 전북 골망을 뒤흔들었다. 주니오의 결정력도 좋았지만, 1.5선에서 기점 역할을 한 이동경이 빛났다. 주니오는 후반 25분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무효가 됐다. 

전북은 구스타보의 포스트 플레이와 교체로 들어온 조규성 슈팅으로 결승골을 노렸다. 울산은 조직적인 역습으로 전북 배후 공간을 침투했다.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팽팽한 싸움을 했다.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