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터너 감염에도 WS 왜 안 멈췄나" 美 매체의 의문 제기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팀 우승 세리머니에 참가한 LA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맨 아래쪽 가운데).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후 팀 우승 세리머니에 합류한 LA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는 어떤 처벌을 받을까.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3-1로 이겼다. 다저스는 탬파베이를 시리즈 4승2패로 꺾고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선수들은 경기 후 모두 그라운드에서 사진을 찍으며 세리머니를 함께 했다.

터너는 경기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8회 경기장을 벗어났다. 다저스 팀닥터는 "터너가 경기장에서 격리됐다"고 밝혔지만, 터너는 우승 확정 후 그라운드에서 동료, 아내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었다. 마스크를 벗은 채로 감독, 동료들과 사진을 찍기도 했다.

29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사무국(MLB)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무시한 터너의 행동에 대해 조사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그라운드로 다시 들어가는 터너를 구장 보안요원들이 막았지만 터너는 이를 거부하고 그라운드에 입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BS스포츠'는 "MLB의 터너 조사에서 풀어야 할 네 가지가 있다"며 이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첫 번째는 메이저리그가 NBA나 WNBA처럼 '버블'을 만들어 선수들을 한곳에 격리해서 경기를 치렀다면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것인가 하는 점이다. 

메이저리그는 '버블'을 만드는 것을 제안받았지만 포기하고 포스트시즌에서는 최대 1만5000명의 팬들을 입장시키기까지 했다.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포스트시즌 6경기 중 2경기는 야구장의 지붕이 닫히기도 했다. 위 매체는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이 감염에 매우 취약한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는 "왜 터너는 월요일에 검사를 했는데 화요일 경기 2회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다. 위 매체는 "그리고 왜 터너가 2회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8회까지 경기장에 머무를 수 있는지를 조사해야 한다. 정규 시즌과 달리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경기가 일정대로 치러진 것도 이상하다"고 전했다.

세 번째는 "터너는 어떻게 경기장에 다시 돌아왔나" 하는 것이다. MLB는 이에 대해 "터너가 축하연에 참가하는 것을 막으려 했지만 터너가 강력하게 거부했다"고 밝혔다. 위 매체는 마지막으로 "MLB는 터너에게 어떤 처벌을 내릴까. 터너가 벌금이나 출장 정지 등 어떤 식으로 처벌을 받을지 지켜봐야 한다"고 적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