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1A4 "5인조→3인조로 첫 앨범…새로운 도전에 부담 크다"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19일 월요일

▲ B1A4. 제공| WM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B1A4가 5인조에서 3인조로 팀을 재편한 소감을 전했다.

B1A4는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 번째 정규 앨범 '오리진' 쇼케이스에서 "3인조로 내는 첫 앨범은 저희에게도 변화이고 도전"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오리진'은 B1A4가 2017년 9월 발표한 '롤린' 이후 3년 1개월 만에 발표되는 앨범이다. 특히 B1A4가 신우, 산들, 공찬 3인 체제로 팀을 재정비한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신보라 눈길을 끈다. 

이번 앨범은 신우의 군복무 전부터 준비됐던 앨범이다. 멤버들은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여 네 번째 정규 앨범을 준비했다. 

신우는 "3인조가 된 후 처음 내는 앨범이다. 많은 부담이 되는 게 사실이다. 이번 앨범은 저희에게도 큰 변화고, 도전이다"라며 "저희 B1A4가 새롭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시작점이 될 수 있는 앨범이라 더 많이 고민했다. 더 많이 사랑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B1A4가 5인조에서 3인조로 개편되면서 얼마나 속상하실지 저희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던 것 같다. 사실 저희는 전부터 스스로 음악을 만들어 왔지만, 이번 앨범에는 그 어느 때보다 멤버들끼리 B1A4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고 더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