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정은 "'기생충' 이후 바빴다고 생각하겠지만 시나리오 별로 안 들어왔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10월 08일 목요일

▲ 이정은. 제공ㅣ워너브러더스코리아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이정은이 '내가 죽던 날'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8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지완 감독은 이정은 섭외에 대해 "시나리오를 보내놨는데 마침 '기생충'이 개봉해서 제가 밀려나는건 아닐까 불안해하며 기다렸다"며 "다행히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그 당시 바빴을 거라고 생각하시지만 시나리오가 별로 안 들어올 때였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일단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며 "진심과 진실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게 언어다. '그걸 빼고도 닿을 수 있을까' 싶은 마음에 하게 됐다"고 말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이정은은 이번 작품에서 사고로 목소리를 잃은 섬마을 주민 순천댁 역을 맡았다. 실종 사건 이후 형사 현수에게 마지막으로 본 세진의 행적을 알려주는 인물이다.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