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IVE 포토]수영복에 마스크 쓰고 거리로 나선 맥심 표지모델

박성기 기자 musictok@spotvnews.co.kr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박성기 기자] 남성잡지 맥심(MAXIM)이 신간호 표지를 공개했다. 10월호의 주제는 '팬데믹'이다.

맥심이 공개한 두 가지 표지에서 여성 모델은, 아찔한 노출 의상과 어울리지 않는 마스크를 쓴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촬영은 서울 명동과 광화문에서 이루어졌다.

맥심은 전례 없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잃어버린 우리의 평범한 일상과 무너진 인간관계, 생계와 사업,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달라진 남녀 간의 사랑과 섹스, 만남에 대한 이야기를 폭넓게 다뤘다.

맥심의 이영비 편집장은 "촬영했던 날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한참 진행 중이었지만 장소가 명동 상점가 한가운데라 구경 인파가 많이 모여들까 걱정했다. 그러나 상점가의 상황은 생각보다 훨씬 심각했다. 지나다니는 사람 자체가 거의 없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소상공인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은 것 같아 위기감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광고주인 기업들이 망해 없어지는 일이 허다하다. 살아남더라도 버티기 모드에 돌입하면서 광고 지출은 없앤지 오래다. 그로 인해 많은 매체사가 하루가 멀다고 망하거나 휴간을 선언했다. 사실상 폐간이다. 맥심의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전 인류에게 닥친 위기를 기록하고 싶었다. 맥심이 주로 다루는 라이프 스타일과 남녀간의 사랑도 코로나로 인해 극적인 변화를 맞이했기 때문"이라며 테마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맥심 표지에는 늘 매력적인 여성이 담겼기에, 최초로 얼굴을 다 가린 표지를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모르겠다. 해석은 독자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맥심의 ‘팬데믹’ 표지 화보에서 마스크를 쓴 비밀스런 여성의 정체는 맥심 소속 모델인 김은진 씨다. 김은진은 맥심이 매년 개최하는 모델 선발대회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통해 선발된 모델로, 모델 활동뿐만 아니라 현직 번역가로서 맥심에서도 영미판 번역을 맡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성기 기자 musicto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