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담보' 하지원 "시나리오 너무 따뜻해, 관객들에게 보내드리고 싶어 출연"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하지원. 제공ㅣCJ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하지원이 영화 '담보'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따뜻하고 예뻤다"고 말했다.

하지원은 24일 오후 4시 서울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하지원은 이번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 읽었을 때 너무나 따뜻하고 예뻤다. 하지만 단순히 예쁘고 사랑스러운 영화가 아니고 그 안에 영화의 이야기는 굉장히 무겁다"며 "무거운 이야기를 무겁지만은 않은, 코믹적인 느낌도 있고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이지만 너무 멀리 있어서 보지 못하는 가족도 있고, 가족이 아닌데도 가족처럼 끈끈하게 지내시는 분들이 있다. 저의 이런 가족이 굉장히 사랑스럽고 이런 사랑을 관객들에게 보내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어른 승이 역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강대규 감독은 하지원 캐스팅 이유에 대해 "하지원 씨의 장점은 대화를 많이 하지 않아도 감정을 눈빛으로 잘 전달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전하는 힘이 있다는 것이다. 의심 없이 캐스팅 할 때도 첫 번째로 지목했다"고 덧붙였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드라마다.

'담보'는 9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