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뮬란' 유역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뮬란은 특별하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 '뮬란' 메인포스터. 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9월 개봉을 앞둔 디즈니 라이브 액션 '뮬란'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탄생 스토리를 담은 ‘레전드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뮬란'은 용감하고 지혜로운 ‘뮬란’이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여자임을 숨기고 잔인무도한 적들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병사가 되어, 역경과 고난에 맞서 위대한 전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13일 '뮬란' 측은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탄생 과정이 담긴 ‘레전드 비하인드 영상’을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는 평범한 소녀에서 전사로, 전사에서 영웅으로 거듭나는 ‘뮬란’의 캐릭터를 탄생시키기 위해 배우와 감독, 제작자 등이 기울인 노력이 담겼다.

▲ '뮬란' 레전드 비하인드 영상. 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뮬란’을 연기한 크리스탈 리우(유역비)는 “’뮬란’의 이야기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상상력을 자극한다”고 밝혔고, 제작자 빌 콩은 “’뮬란’은 명예, 가족, 충성심 같은 중요한 가치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캐릭터”라면서 ‘뮬란’ 캐릭터가 드러낼 중요한 가치를 짚어 22년 만에 실사화된 ‘뮬란’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매력적인 악역의 등장도 알린다. 영상 속 니키 카로 감독은 ‘뮬란’과 대적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낼 새로운 악역 캐릭터 ‘보리 칸’과 ‘시아니앙’의 등장을 예고했다. 이에 ‘보리 칸’ 역의 배우 제이슨 스콧 리는 “제작진이 제대로 만들려고 엄청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뮬란'의 이야기를 스크린에 제대로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도 엿볼 수 있다. '뮬란' 제작진은 거대한 전투 장면 등을 위해 세트, 엑스트라, 촬영 소품 등의 연구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이에 대해 니키 카로 감독은 “실사 버전을 위해 모든 부서가 철저하게 연구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이며 영화의 디테일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니키 카로 감독은 “이 이야기가 훌륭한 건 ‘뮬란’이라는 캐릭터 때문이다. 슈퍼히어로가 아닌, 평범한 인간이지만 지혜와 용기, 굳은 의지로 역경을 이겨낸다”고 말했고, 크리스탈 리우는 “’뮬란’은 특별하다. 사랑에서 나오는 힘으로 놀라운 일들을 해낸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니키 카로 감독은 “이런 대서사시를 스크린에 제대로 담아낸 게 자랑스럽다”면서 “스케일도 감동도 다 있다. 빨리 관객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화 '뮬란'은 오는 9월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