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케이 마담' 이상윤, 이철하 감독과 다시 손잡은 사연 '첫 악역 변신'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 영화 '날 보러 와요'(사진 위) '오케이 마담'의 이상윤.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상윤이 이철하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12일 개봉한 액션 코미디 영화 ‘오케이 마담’에서 테러리스트 철승 역으로 분한 이상윤이 영화 ‘날, 보러와요’ 이후 이철하 감독과 또 한 번 재회, 파격적인 캐릭터 변신에 나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016년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날, 보러와요’에서 시사 프로 ‘추적 24시’ PD이자 진행자인 ‘남수’ 역을 연기하며 기존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냉철하면서도 날카로운 캐릭터로 한차례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바 있던 이상윤은 이번 영화 ‘오케이 마담’을 통해 테러리스트를 연기하며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 고난도의 액션뿐만 아니라 북한 사투리까지 소화하는 더욱 강렬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극 중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 이상윤의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이철하 감독은 이상윤에 대한 무한 신뢰를 바탕으로 그의 성실함을 믿고 ‘철승’ 역을 제안했다. 또한 이상윤은 이철하 감독의 신뢰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동시에 다시 작품을 함께 하고 싶었던 마음으로 새로운 도전을 감행하게 됐다는 전언. 이렇듯 두 사람은 서로 간의 두터운 믿음을 바탕으로 남다른 호흡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화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믹물이다. 12일 개봉해 관객과 만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