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티, 사생활·뒷광고 논란 해명…"허위사실 유포돼 유감"[공식입장]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도티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 크리에이터인 도티(나희선)가 최근 자신의 채널을 통해 최근 불거진 뒷광고 의혹 및 사생활 관련 허위사실에 대해 직접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도티는 유튜브 채널 '도티TV'를 통해 '진심'이라는 제목의 약 33분 가량 영상에서 회사와 자신을 둘러싼 그간의 의혹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서 도티는 소속 크리에이터들에게 피해가 갈까 걱정했지만 인간 나희선으로 솔직한 입장을 전한다고 언급한 뒤, "최근 이슈되는 뒷광고에 대해 저는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다. 이는 3000개가 넘는 모든 영상을 일일이 확인해 보고 되돌아본 결론이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회사 차원에서도 뒷광고는 싫다"고 언급하며 "뒷광고는 시청자들을 기만하는 것이며 회사도 모르게 진행되는 것이기에 회사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조장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직원에게)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거나, 공식석상에 여자친구가 동석했다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다만 허위사실들이 유포되는 사실이 너무 슬퍼서 이 점은 명백히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그간 불거진 사생활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 샌드박스 로고. 제공ㅣ샌드박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7일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일부 유튜버의 뒷광고를 인정했고, 향후 대책을 위한 철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을 약속하며 이에 대한 방안 중 하나로 샌드박스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문 법률 기관에 의뢰해 '광고에 관한 법률과 의무'에 대해 정기적인 교육을 받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샌드박스는 13일 국내 유명 법무법인 공정거래팀과 협업해 '유튜브 환경에서의 표시광고법 실무'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사건을 발판삼아 소속 직원들이 유료광고 표시에 관한 지침과 표기 방법을 보다 심도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동시에 내달 1일부터 시행되는 관계 법령에 대한 내부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준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크리에이터 '도티'와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가 2015년 공동 창업한 MCN 기업으로, 유병재, 이말년, 함연지 등이 소속돼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