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케이팝이 무슨 상관?" 샘 오취리, 'teakpop' 태그에 비난여론 확산[SPO이슈]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샘 오취리. 출처ㅣ샘오취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학생들의 흑인 분장 졸업사진에 불쾌함을 드러낸 가운데 샘 오취리의 게시물에 달린 'teakpop' 태그와 언어별로 작성된 문장의 논조 차이가 조명되면서 샘 오취리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샘오취리는 6일 올린 인스타그램에 의정부고 학생들이 흑인 얼굴 분장을 한 사진을 게시하며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이어 "문화를 따라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에 색칠까지 해야될까?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게시물에는 #teakpop #notoblackface(블랙페이스 반대) #notoignorance(무지함 반대)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이 중 첫 번째 해시태그인 'teakpop'은 'spill the tea'(민감한 사안인)비밀을 까발리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숙어에서 온 표현으로 케이팝의 비하인드, 가십을 의미한다. 흑인 분장 논쟁과는 전혀 관련 없는 단어지만 이 태그를 사용함으로써 K팝에 관심있는 해외 팬들에게 노출시켜 논란을 키우고 한국인의 인종차별 비난에 동참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더불어 샘 오취리가 한글과 영문으로 밝힌 입장에 논조 차이가 있다는 사실도 논란을 확산시켰다. 한국어로 적힌 입장에는 차분하게 자신의 입장을 담았으나, 뒤이어 영문으로 적힌 입장문에는 다소 강한 뉘앙스의 표현들이 등장한다. 특히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문장은 읽는 사람에 따라 여러 맥락으로 재해석되며 논란의 불씨를 키우고 있다.

▲ 샘 오취리가 작성한 태그. 출처ㅣ샘오취리 인스타그램

이 외에도 샘오취리가 2015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패널로 출연했을 당시 눈을 찢는 동양인 비하 포즈를 취했던 것도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의도와는 관계 없는 포즈였다고 해도, 습관처럼 취한 동작에도 동양인 혐오가 녹아있다고 느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반면 샘 오취리의 의견에 공감한다는 반응도 다수다. 샘 오취리가 얼굴이 알려진 방송인이기 때문에 논란의 파급력이 더 강했을 뿐, '한 사람의 흑인 입장에서 얼굴에 검은 칠을 하는 행위 자체가 불쾌하게 느껴질 수 있으며, 여기에 담긴 혐오 뉘앙스를 알리기 위해 지적할 수도 있다'는 방향의 의견이다.

이와 관련, 의정부고 관계자는 6일 "단순한 유튜브 패러디일 뿐 인종차별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샘 오취리가 공개한 이미지. 출처ㅣ샘오취리 인스타그램

앞서 샘 오취리가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해 지적한 사진에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채 관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온라인 밈'(온라인에서 파급력을 갖는 유행 콘텐츠)인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것이다. 관을 들고 춤을 추는 아프리카의 장례 문화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이 이를 유쾌하게 받아들이고 패러디 소재로 사용하면서 화제가 됐다.

의정부 고등학교 졸업생들은 매년 독특한 코스프레 복장을 하고 사진을 찍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매년 그 해의 유행이나 사회 현상을 반영한 코스프레 복장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올해 공개된 '관짝소년단' 사진은 얼굴을 검게 칠한 분장이 인종차별적 요소로 지적받았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