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언론도 경의…"류현진 체인지업, 바늘구멍도 들어갈 걸"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류현진(토론토)의 5이닝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일본 언론도 경의를 표했다. '아시아 최고 투수'라는 극찬으로 류현진의 이적 후 첫 승리에 박수를 보냈다. 

일본 풀카운트는 6일 류현진의 애틀랜타전 무실점 승리 후 "LA 다저스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한국인 왼손투수 류현진이 이적 후 첫 승리를 거뒀다. 팬들은 정확한 체인지업과 직구의 조합으로 만든 탈삼진 8개에 탄성을 질렀다"고 보도했다. 

류현진은 이적 후 1경기 최다인 8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6개의 결정구가 체인지업이었다. 직구 구속을 회복하고, 체인지업 제구가 돌아오면서 5이닝을 완벽에 가깝게 막아냈다. 

풀카운트는 "이적 후 개막전 선발을 맡은 류현진이지만 앞선 2경기에서는 승리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6일에는 지난해 평균자책점 1위 투수의 위력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또 토론토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팬들의 반응도 소개했다. "한국의 자랑", "최고의 체인지업이다", "아시아 최고 투수" 같은 댓글이 달렸다고 전했다. "체인지업이 바늘구멍도 통과할 것처럼 정확하다"는 평가는 제목에도 인용됐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