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LB.com,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에이스 폼 되찾았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이적 후 처음 호평을 받았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5이닝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팀의 2-1 승리로 이적 후 첫 승을 수확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내려갔다.

류현진은 앞선 2경기 조기 교체의 아쉬움을 5이닝 무실점 호투로 풀었다. 직구 구속은 평균 144km로 소폭 상승했고 이날 볼넷이 3개 있긴 했지만 탈삼진 8개로 애틀랜타 타자들과 싸움을 자기 리듬에 맞게 끌고 가는 에이스 능력을 보여줬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경기 후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은 개막 후 2경기에서 그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으나 애틀랜타전에서는 주 구종인 체인지업을 마음껏 구사하며 상대 타자들을 제압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류현진은 가장 좋은 체인지업을 32개 던져 헛스윙 14개를 유도했다. 제구가 마음 먹은 대로 되면서 류현진의 가치가 더욱 높아졌다. 그의 슬라이더는 때때로 날카로웠고 27개를 던졌다. 직구도 예전으로 돌아갔다"고 구종을 분석했다.

위 홈페이지는 "이번 선발등판은 블루제이스가 그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으며 염두에 뒀던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블루제이스는 그들의 선발 로테이션을 끌어주고 포스트시즌에서 활약할 에이스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류현진은 지난 등판이었던 워싱턴전에서 4⅓이닝 5실점을 기록한 뒤 자신의 경기 운영에 실망스러워 했다. 하지만 완봉승 1차례 포함 통산 평균자책점 2.73으로 강했던 애틀랜타를 상대로는 자신의 주무기를 마음껏 발휘했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