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1위 탈환 김도훈 감독 "이청용, 팀의 리더로 잘해줘"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대구, 이성필 기자] "주니오는 골로 이야기하고 있다."

우승을 위해서는 과정을 잘 쌓는 것이 중요한 울산 현대에 대구FC전은 승점 3점을 쌓기 위한 경기였다.

울산은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대구FC전에서 주니오의 멀티골을 앞세워 3-1로 승리하며 1위로 올라섰다.

김도훈 감독은 "비도 많이 오고 힘든 원정이었다. 그래도 결과를 가져와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준비했던 것들이 잘 나왔다. 가려는 방향이 확실하다.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울산 입장에서는 대구의 상승세를 제대로 꺾어준 경기였다. 대구는 울산전을 앞두고 "울산이나 전북 현대와 한 번 꼭 겨루고 싶다"라고 한 바 있다. 그는 "대구가 충분히 자기 경기를 보여줬다. 전, 후반의 경기력이 달랐다. 앞서는 상황이면 박주호가 세징야를 잡으려 했다. 김인성을 좀 더 빠른 시간에 낼 수 있었지만, 우리 흐름대로 했다. 대구 경기력은 작년과 비교해 많이 좋아지고 있다. 발전했다"라고 평가했다. 

이날 선제골의 출발점은 이청용이었다. 주니오는 멀티골로 존재감을 보여줬다. 그는 "이청용은 팀의 리더로서 상당히 잘해주고 있다. 주니오는 골로 이야기하고 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위 탈환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가장 위에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음 경기 바로 준비해야 한다. 순위보다 선수들이 발휘할 수 있는 최선의 경기력을 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대구, 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