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잠실 뒤늦은 우천 노게임, 구창모와 김윤식은 마운드에서 애꿎은 고생만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계속되는 비로 인해 오후 7시 22분 결국 우천 노게임이 선언됐다. 오후 4시 30분부터 빗방울이 떨어진 잠실은 경기 직전 비구름이 몰려오며 빗방울이 거세졌다. 

그러나 심판은 경기를 강행했다. 잠실을 제외한 4구장은 모두 취소가 된 상태였다. 1회초 경기가 시작됐고 비는 그치지 않았다. 1회초가 끝나고 1회말이 시작되기 직전 심판은 우천 중단을 알렸다. 그러자 류중일 감독은 더그아웃에서 뛰쳐나와 항의를 했다. 

LG는 김윤식이, NC는 구창모가 선발로 나섰다. 김윤식과 구창모는 비 오는 마운드에서 역투했지만 우천 노게임으로 인해 고생은 모두 물거품이 됐다. LG와 NC 팀 자체로서도 의미 없는 마운드 소모전이었다. 

김윤식과 구창모는 진흙이 야구화 스파이크에 묻어 흙을 털어내기 바빴다. 구창모는 심판에게 마운드 상태를 어필해 마운드를 다시 재정비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폭우에 효력이 없었다. 

잠실의 뒤늦은 우천 노게임으로 인해 구창모와 김윤식은 애꿎은 고생만 한 채 허무하게 마운드를 내려갔다. 

거센 비에도 경기 강행하는 심판진 

비 오는 마운드 위에서 역투하는 김윤식(위)과 구창모 

흔들리는 김윤식 

흙 털어내는 구창모 

마운드 상태 어필하는 구창모 


결국 마운드 재정비 

심판의 뒤늦은 판단에 고생하는 구창모와 김윤식 

김윤식, '흙이 자꾸 껴' 


김윤식, 의미 사라진 역투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