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故 최숙현 폭행 혐의 '팀 닥터' 구속영장 신청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 경북지방경찰청은 12일 고 최숙현 선수가 몸담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에서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에 대해 폭행, 불법 의료 행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고 최숙현이 몸담았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에서 '팀 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 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12일 고 최숙현을 포함한 여러 선수를 폭행 폭언하고 불법 의료 행위를 한 혐의 등으로 안 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안 씨는 경주시청 재직 당시 선수를 대상으로 가혹 행위를 한 혐의뿐 아니라 무면허 의료 행위에 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운동처방사 2급 자격증만으로 의료 행위를 하고,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선수 진술과 계좌 기록도 있어 경찰은 안 씨에게 무면허 의료 행위 죄목도 폭행과 함께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10일 대구에서 안 씨를 체포한 뒤 경주경찰서로 이송했다. 이후 이틀간 고강도 조사를 벌인 끝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대구지방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이르면 13일 오후께 안 씨의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