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6연패 한화' 호잉-이성열-송광민, 속 터지는 클린업 트리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2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가 선발 김태훈의 호투와 되살아난 SK 타선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한화를 8-6으로 꺾고 시즌 첫 연승 가도를 달렸다. 한화는 뒷심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채 패배를 하며 6연패 수렁에 빠졌다.

한화는 정은원(2루)-정진호(좌익수)-호잉(우익수)-이성열(1루)-송광민(3루)-이해창(DH)-최재훈(포수)-노시환(유격수)-이용규(중견수) 라인업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호잉, 이성열, 송광민 클린업 트리오는 타격 부진을 겪으며 팀의 연패 탈출에 힘쓰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무안타를 기록한 송광민은 6-8로 뒤진 9회초 2사 1,2루 마지막 찬스에서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을 당하며 경기를 끝냈고 이성열은 5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2루수 땅볼 아웃으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또한 호잉은 땅볼과 삼진의 연속이었고, 9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2루 주자 정진호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적시타가 이날 경기의 처음이자 마지막 안타였다.

전혀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는 한화의 클린업 트리오, 이들의 미미한 성적에 한화 연패는 더욱 길어지고 있다.

3회초 2사 1,2루 상황 삼진을 당한 호잉. 심판의 스트라이크존에 불만을 표시하며 배트를 던졌다


호잉, '너무 안 터져' 

5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내야 땅볼로 물러나는 이성열 


9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포스 스트라이크 낫 아웃을 당하며 경기 끝낸 송광민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