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버트슨, 리버풀 30년 만에 우승 "9주 더 기다렸지만, 터널 끝 보여"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로버트슨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앤디 로버트슨이 다시 집중해 리버풀의 우승을 확정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지난 3월 코로나19를 이유로 리그를 중단했다. 18일 오전(이하 한국 시간) 기준으로 영국은 확진자 수가 24만 명을 넘어섰지만, 영국 정부는 6월 1일부터 상위 프로 리그 재개를 허락했다.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은 6월 17일을 리그 재개일로 결정했다.

프리미어리그가 재개되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쉴 팀 가운데 하나는 리버풀이다. 리버풀은 2019-20시즌 압도적인 선두를 내달렸다. 29경기에서 27승 1무 1패를 거두면서 자력 우승 확정까지 2승을 남겨뒀다.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처음으로, 그리고 구단 역사상 30년 만에 리그 타이틀을 눈앞에 뒀지만,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우승을 뒤로 미뤄야 했다.

리버풀이 28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인터뷰에서 로버트슨은 "터널 끝에 보이는 빛이 보인다. 때때로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은 날도 있지만 이제 우린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제 우승을 확정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로버트슨은 "경기하러 가고 싶다. 팀은 30년을 기다렸다. 아마도 프리미어리그 타이틀을 따내는 것이 이렇게 가까워진 상황에서, 9주를 더기다려야 할 것이라곤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곧 복귀해 나아갈 것이다. 리듬을 찾고 이겨야 할 경기들을 이기길 바란다. 지금의 목표"라고 각오를 다졌다.

우선 리그가 재개되더라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로버트슨은 "안필드 5만 5000명 팬 앞에서 경기하고 싶냐고? 당연히 그렇다. 경기를 승리하든 뭐든 팬들 없인 아무 느낌도 없다. 우리가 극복해야 할 것이란 걸 알고 있다. 각자의 집에서 뜨겁게 응원해줄 것이란 걸 알고 있고 우린 그 응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팬들의 성원을 부탁했다.

이제 우승까지 남은 것은 2승. 로버트슨은 "우리 일을 잘 해낸다면 타이틀을 따낼 수 있을 것이다. 적절한 시기에 우승을 즐기고 싶다. 하지만 지금은 계속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