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염경엽 감독 "좋지 않은 경기력에도 응원해주시는 팬들 감사해"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SK 와이번스가 2연패를 끊고 시즌 4번째 승리를 거뒀다. 

SK는 2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간 시즌 3차전에서 6-1로 이겼다. 최하위 SK는 시즌 성적 4승16패를, 3위 두산은 2연승을 마감하며 12승8패를 기록했다.

이건욱이 데뷔 첫 선발 등판에서 일을 냈다. 5회 2사 후 김재호에게 우중간 2루타를 얻어맞기 전까지 14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하며 순항했다. 이건욱은 5⅓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 호투로 데뷔 첫 선발 승을 챙겼다. 

3번 타자 최정은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결승타를 포함해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안타 2개는 모두 2루타였다.

염경엽 SK 감독은 "(이)건욱이가 공격적인 투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첫 선발 등판에서 얻어낸 데뷔 첫 승을 축하한다. 이 승리가 건욱이에게 자신감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타선에서는 최정, 정의윤, 노수광 등 중심 선수들이 기회를 살려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좋지 않은 경기력에도 늘 응원해주시는 팬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