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부부의 세계' 김영민 "김희애, '완벽 이상의 완벽'…위대했다"

박소현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JTBC '부부의 세계'에 출연한 배우 김영민. 제공|매니지먼트 플레이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배우 김영민이 김희애와의 호흡에 "완벽 이상의 완벽"이라고 감탄했다. 

김영민은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김희애의 연기는 소름끼쳤다. 이를 설명할 형용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놀라워했다. 

김영민은 최근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손제혁 역을 맡아 지선우 역의 김희애와 위태로운 '밀회'를 즐기는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지선우로 마치 '빙의'라도 한 것 같은 김희애의 모습은 모든 출연진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학주는 김희애와의 연기에 '두려움'을 느꼈고, 이무생은 김희애를 '천사'라고 불렀다. 김영민에게도 김희애는 남달랐다. 

김영민은 "김희애는 너무 좋아하는 배우였다. 좋은 배우와 하니 잘해내고 싶더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김희애는 '완벽 이상의 완벽' 그런 느낌이 있었다. 정점 위에 또 정점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후배로서 많은 걸 배웠다. 다른 후배도 김희애와 함께하며 발전해가는 모습을 봤다. 김희애의 존재가 모완일 감독에게도 영향을 끼쳤을 것 같다"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재차 김영민은 "김희애를 위한 형용사가 있으면 좋겠다. 최고 이상의 최고랄까. 위대함도 느꼈다"고 강조했다. 
▲ JTBC '부부의 세계'에 출연한 배우 김영민. 제공|매니지먼트 플레이

'귀뚜기'라는 별명을 안겨준 김희애와의 파격적인 베드신에 관해서도 김영민은 "걱정을 많이 했었다. 일반적인 드라마에는 잘 없는 장면이었다"며 "단순한 불륜 장면이 아닌 지선우가 뭔가 얻어야하는 자리다. 대본에서 여성 주도적이고 서로 이겨먹으려고 하는 것이 표현됐으면 한다고 되어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쉽지 않은 장면으로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수월하게 마무리됐다. 김희애와 호흡을 맞춰서다. 그는 "리허설을 하면서 김희애, 모완일 감독 및 촬영 감독 등과 어떻게 촬영할 지 이야기하면서 빨리 끝냈다. 걱정을 많이 했었지만 의외로 잘 풀렸었다"고 말했다. 

그는 "'부부의 세계'를 통해 김희애, 모완일 감독 같은 좋은 사람들을 만나 너무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민은 JTBC 새 드라마 '사생활'로 시청자들과 다시 만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