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SPN 중계타고 美 전역 울려 퍼진 "무적 LG 오지환"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LG 트윈스 열성팬 전상규씨가 ESPN과 중게에서 오지환(사진) 응원가를 불렀다. ESPN은 이날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경기를 중계했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 응원가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중계방송에서 울려 퍼졌다.

ESPN은 2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경기를 미국 전역에 생중계했다. ESPN은 가수이자 팟캐스트 진행자인 LG 열성 팬 전상규 씨를 초대해 이날 경기 초반 중계를 진행했다.

ESPN 캐스터 칼 래비치는 전 씨에게 LG 선수 소개를 부탁했다. 전 씨는 LG 선수가 타석에 섰을 때 선수 소개와 특징 등을 언급하며 LG 선수들을 ESPN 중계진에게 알려줬다.
▲ 오지환 타석 때 응원가를 부르고 있는 전상규 씨(오른쪽 아래). ⓒ ESPN 중계 캡처

2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오지환이 타석에 나섰다. 전 씨는 ESPN 중계진에게 오지환 응원가를 소개했다. 그는 큰 소리로 "무적 LG 오지환, 무적 LG 오지환" 노래를 불렀다. 카메라 앵글 밖에 있던 그의 아내와 동료들도 함께 참여해 오지환 응원가를 불렀다.

ESPN 중계진은 응원가에 흥미를 보이며 "언제 응원가를 부르는지"를 물었다. 전 씨는 "타자가 타석에 섰을 때 늘 부른다. 그가 안타를 치거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도 응원가를 부른다"며 한국 응원 문화를 소개했다.

선수별 응원가가 있다는 것에 래비치는 흥미를 보였다. 해설위원 에두아르도 페레스는 "치킨과 맥주를 먹으며 노래를 부르냐"고 물었고, 전 씨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전 씨는 이후 정주현, 이천웅 타석 때도 선수별 응원가를 무르며 한국 응원 문화를 알렸다.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