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맹, ‘리얼돌 논란’ FC서울 상벌위 회부 결정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설치된 마네킹 ⓒFC서울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리얼돌 논란으로 시끄러운 FC서울이 징계 위기에 놓였다.

FC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에서 광주FC에 짜릿한 1-0 승리를 거뒀다. 개막전에서 강원FC에 참패한 서울은 이번 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지만 승리보다 홈 응원석에 배치된 마네킹이 더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 마네킹들 중 일부가 성인용품인 리얼돌이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마네킹들이 들고 있는 피켓 중 성인용품의 모델이 된 BJ 이름이 게재된 것도 확인됐다. 결국 서울은 응원 문구를 확인하지 못한 것은 잘못된 것 같다. 코로나 시대에 재미를 주려고 했는데 의도와 달리 사건이 변질됐다고 했다.

FC서울은 사건이 점점 커지자 구단 공식 사과문까지 전했다. 서울은 응원 마네킹 관련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제작했고, 몇 번이나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걸 확인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팬들에게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하지만 이미 사건은 국내를 넘어 외신을 통해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로 축구가 중단돼 K리그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에 이런 일이 발생해 K리그 전체의 이미지가 실추될까 축구 팬들은 걱정하고 있다.

서울은 이번 일로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맹 관계자는 리얼돌 논란을 일으킨 서울을 이번주 상벌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명예실추 규정을 위반할 경우에는 500만 원 이상의 징계가 된다. 마케팅 제한 규정을 위반할 경우에는 상벌위 논의가 필요하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