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vs수아레스, 같은 날 터진 푸스카스급 환상골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손흥민과 수아레스(오른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같은 날 역대급 골이 2개나 터졌다.

먼저 토트넘 홋스퍼는 8(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번리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11도움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놀라웠다. 손흥민은 전반 5분 케인의 골을 도움을 기록하며 가벼운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전반 32분 엄청난 돌파로 시즌 10호골을 터뜨렸다. 무려 80m를 질주한 믿을 수 없는 골이었다. 번리 선수들 8명을 제치고 기록한 엄청난 골이었다.

이 골을 본 주제 무리뉴 감독은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부른다. 브라질 공격수 호나우두를 이야기하는 것이다라며 손흥민을 극찬했다. 게리 리네커는 손흥민의 골은 일찌감치 올해의 골을 결정지었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스페인에서도 엄청난 골이 터졌다. 바르셀로나는 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 스페인 라리가 15라운드에서 마요르카에 5-2 대승을 거뒀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해트트릭과 그리즈만, 수아레스의 골로 승리를 기록했다.

이 경기에서 수아레스는 엄청난 골을 터뜨렸다. 전반 42분 수아레스는 더 용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했고, 마지막 뒷발로 예리한 슈팅을 날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거리가 꽤 있었지만 수아레스의 슈팅은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