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팬 서비스도 친절한 정현 씨, 유망주 "ATP 투어에서 만나자고 약속"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 정현 ⓒ 제네시스 제공

[스포티비뉴스=신라호텔, 조영준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3, 한국체대, 제네시스 후원)이 올 시즌을 마감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팬 및 테니스 유망주들과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정현은 29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제네시스와 함께하는 정현 선수와의 만남 2019'에 참여했다.

정현은 지난해부터 제네시스의 후원을 받고 있다. 그는 한때 남자 프로 테니스(ATP) 투어 랭킹 19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각종 부상에 시달렸던 그는 많은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올해 마지막 그랜드슬램 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한 정현은 3회전까지 진출했다. 이 경기에서 정현은 '살아 있는 전설' 라파엘 나달(스페인, 세계 랭킹 1위)과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이날 정현은 기자 간담회를 마친 뒤 팬 미팅 행사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는 정현의 모교인 삼일공고 테니스부, 주니어 테니스 선수들도 참석했다. 정현은 즉석에서 원포인트 레슨도 진행하며 후배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 정현과 주니어 테니스 유망주들 ⓒ 제네시스 제공

특히 정현은 이날 주니어 선수들을 위해 자신의 애장품 및 친필 사인볼 등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삼일공고 3학년에 재학 중인 주니어 선수 강준수는 "정현 선수를 실제로 만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기뻤다. 몇 년 후 ATP 국제무대에서 꼭 다시 만나자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를 진행한 제네시스 관계자는 "정현 선수는 글로벌 무대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행보와 닮았다. 앞으로도 정현 선수와 같이 역량 있는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현은 다음 주 태국 방콕으로 떠나 3주간 동계 훈련에 들어간다.

스포티비뉴스=신라호텔,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