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REVIEW] '황의조 골대 강타' 한국, 레바논 원정서 0-0 무승부…H조 단독 선두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손흥민 ⓒ연합뉴스
▲ 답답한 벤투 감독 ⓒ연합뉴스

| 벤투호, 원정 경기 2연속 무관중, 무득점, 무승부

| 한국, 승점 8점으로 아시아 2차 예선 H조 단독 선두 유지, 레바논-북한 7점으로 추격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레바논 원정은 쉽지 않았다. 2차 예선 4연속 무실점을 유지했으나 득점도 없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북한 원정에 이어 2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4일 밤(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년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승점 8점(2승 2무, 10득점 무실잠)을 얻어 투르크메니스탄에 패한 북한을 제치고 단독 선두가 됐다. 하지만 레바논이 승점 7점(+2)으로 2위로 올라서면서 혼전이 됐다. 레바논과 북한이 7점(골 득실 +1), 투르크메니스탄이 6점으로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두고 손흥민, 황인범, 남태희, 이재성은 2선에 둔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의 포백 앞에 정우영이 섰다.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다. 

루마니아 출신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감독이 이끈 레바논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했다. 바셀 지라디가 원톱, 2선에 하산 마툭, 무함마드 하이다르, 라빈 아타야가 자리했다. 펠릭스 멜키와 아드난 하이다르가 포백 알렉산더 멜키, 누르 만수르, 조안 우마리, 하산 샤이토 앞에 허리를 맡았다. 메흐디 칼릴이 골문을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무함마드 하이다르의 돌파가 한국 문전을 위협했다. 전반 3분에는 지라디가 김민재 뒤를 위협적으로 파고들었다. 결정적 기회는 한국이 먼저 만들었다. 전반 8분 이재성의 왼발 중거리슛이 아슬아슬하게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곧바로 레바논도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9분 아타야의 왼발 중거리슛을 김승규가 선방했다. 전반 28분에는 지라디의 오른발 프리킥 슈팅을 김승규가 선방했다.

한국은 전반 35분 문전을 예리하게 파고든 황의조가 결정적 기회를 맞았으나 논스톱 슈팅이 달려나온 골키퍼 칼릴의 육탄 선방에 막혔다. 전반 37분 남태희의 중거리슛도 칼릴이 선방했다.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친 벤투 감독은 미드필더 황인범을 빼고 공격수 황희찬을 투입했다. 이재성이 중앙으로 이동하고 황희찬이 오른쪽 측면으로 배치됐다.

후반 4분 손흥민이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문전 중앙으로 커트인하며 시도한 슈팅은 골대를 크게 넘겼다. 후반 8분 레바논의 공격이 한국 문전을 위협했다. 후반 11분 아타야의 중거리슛은 김승규가 선방했다. 

흐름을 잡지 못하자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남태희를 빼고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했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프리킥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포스트를 때리고 나왔다. 

공격이 풀리지 않자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왼발 킥이 좋은 이강인을 교체 투입했다. 엘헬위의 패스에 이은 지라디의 위협적인 문전 슈팅 직후였다.

후반 추가 시간은 6분이 주어졌다. 추가 시간에 레바논은 마지막 교체로 수비수를 투입하며 실점 방지에 집중했다. 결국 경기는 득점없이 끝났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