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전, 최악의 상황 '중계 없다'…대한축구협회 "내일(14일) 결론 나올 듯"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13일 일요일
▲ 지난 10일 스리랑카전 베스트11.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3차전 북한과 경기 중계가 없을 수도 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이종현 기자] 최악에 상황엔 북한전을 라이브 화면으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중계 여부 결론이 나올 것 같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 리그 3차전 북한과 경기를 치르기 위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중국 베이징행 비행기를 탔다. 한국은 베이징에서 14일 평양으로 이동해 한 차례 훈련 이후 15일 경기를 갖는다. 

이날 인터뷰에 나선 파울루 벤투 대표 팀 감독과 부주장 김영권, 공격수 김신욱 모두 북한전을 다른 경기와 다르게 해석하는 것을 경계했다. 하지만 북한전은 분명 남다른 의미를 지닐 전망이다.

현장 취재진과 방송사 중계진은 북한전이 열리는 평양행이 이미 좌절됐다. 북한이 취재진과 중계진 방북에 대해 입을 닫고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표 팀 선수들은 휴대전화는 물론 미국산 PC도 들고 갈 수 없다. 책 또한 지참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과 중계가 없어 대표 팀의 경기 상황을 전혀 알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지상파 중계 관련 에이전트가 북한에서 협상하고 있다. 14일이면 중계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악의 경우 언론사로 문자 중계를 할 예정이다. 하지만 인터넷 상황에 따라 정보 제공 수준이 떨어질 수 있다. 경기 중 인터넷 개통은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정한 의무 사항"이라며 문자 중계 가능성도 이야기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